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주병에 빠진 펭귄, "10분간 미모 감상, 내가 제일 잘 나가"

[사진 데일리메일]


 

‘공주병에 빠진 펭귄’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영국의 데일리메일은 19일(현지시각) 남극 네코항에서 촬영된 일명 ‘나르시시즘’ 펭귄의 사진을 공개했다. 보도 이후 펭귄 사진은 국내에서 ‘공주병에 빠진 펭귄’이라는 제목으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 갔다.



공개된 사진에는 물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뚫어져라 쳐다보고 있는 한 펭귄의 모습이 담겨 있다. 자신의 미모에 반한 듯 한참을 서 있는 펭귄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이 사진은 사진작가 앤서니 피어스가 촬영한 것이다. 그는 “펭귄은 물웅덩이 근처를 돌아다니며 물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10분간 쳐다봤다”고 전했다.



‘공주병에 빠진 펭귄’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공주병에 빠진 펭귄 너무 귀여워”, “펭귄도 자기 외모를 보나? 공주병에 빠진 펭귄 신기해”, “공주병에 빠진 펭귄, 도대체 뭘 하고 있던 걸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