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공수정 아기 판다 탄생…아빠 후보는 둘, 과연 누구?

[인공 수정 판다 탄생, 사진 SBS 영상 캡쳐]


인공수정을 통해 태어난 아기 판다가 화제다.



미국 워싱턴DC 국립동물원은 25일(현지시각) 태어난지 이틀 된 아기 판다의 모습을 공개했다.



흰색 털이 조금 덮인 핑크빛의 아기 판다는 무게 136g으로, 현재 맥박과 장기 기능이 모두 정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갓 태어난 판다들은 아직 눈도 뜨지 못했다. 생후 1~2주 뒤에 회색 털이 자라기 시작해 훗날 검정색 털로 바뀐다. 성별도 2~3주 뒤에나 알 수 있다.



아기 판다의 엄마 메이 시앙은 냉동 정자로 인공 수정을 통해 아기 판다를 낳았다. 하지만 아빠 후보가 두 마리여서 유전자 검사를 하기 전까지는 아빠가 누구인지 알 수가 없다. 공원측은 아직 엄마 판다의 상태가 회복되지 않아서 당분간 DNA를 검사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인공수정 아기 판다 탄생 소식에 네티즌들은 “인공수정 아기 판다 탄생, 너무 귀엽다”, “인공수정 아기 판다 탄생, 좋은 소식이네요”, “인공수정 아기 판다 탄생, 자이언트 판다가 멸종 위기라는데”, “인공수정 아기 판다 탄생, 건강하게 잘 자라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