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한도전의 비밀, "김태호PD 무한도전 하차? '고정관념 벗어나자'"

[사진 중앙포토]


 

MBC 안우정 부사장이 ‘무한도전의 비밀’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14일 안우정 부사장은 사내 공식 블로그 ‘M톡’에 ‘무한도전의 비밀’이라는 글을 올렸다.



안 부사장은 “‘무한도전’은 PD와 출연자의 진정성이 없이는 제작해 나갈 수 없는 세계 최초이자 세계 유일의 포맷이 없는 버라이어티”라며 “해외방송사의 포맷 구입 문의도 그간 여러 차례 있었지만 ‘무한도전’은 포맷이 없다는 사실에 구입하려던 해외 방송사들이 당황하는 실정이죠”라고 덧붙였다.



그는 “‘무한도전’을 시작한 뒤, 3~4년 정도 지나자 주변에서 김태호PD를 ‘무한도전’ 하나만 너무 오래 시키고 있다. 김태호의 발전을 위해서 이제 ‘무한도전’을 그만 시키자는 의견이 많았답니다”라며 ‘무한도전’의 제작 비화를 공개했다.



이어 “김태호PD가 선배들과의 대화를 통해 ‘고정관념을 벗어나자’, ‘출연자와 시청자가 함께 나이 들어가는 대한민국 예능프로그램을 만들자’ 등의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참 다행이죠?”라며 김태호PD가 오랜 시간 ‘무한도전’의 연출을 맡고 있는 이유를 밝혔다.



‘무한도전의 비밀’ 공개 소식에 네티즌들은 “무한도전의 비밀, 생각도 못 했네”, “무한도전의 비밀, 이런 일이 있었구나”, “무한도전의 비밀을 알고나니 무한도전에 더욱 정이 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