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턱관절 장애 급증, "입이 크게 벌어지지 않는다면…"

[사진 중앙포토]


 

최근 턱관절 장애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25일 국민건강보험공단 진료통계에 따르면 턱관절 장애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08년에는 20만4995명, 2012년에는 29만2363명으로 4년 사이 42.6%가 늘었다.



지난해 기준 여성 환자는 인구 10만 명당 716명으로 남성(463명)보다 1.5배 정도 많았다. 연령별로는 20대가 10만 명당 1197명(27%)으로 가장 많았다. 10대도 10만 명당 915명(19%)을 기록해 전체 턱관절 장애 환자의 절반 가량(약 46%)이 10~20대인 것으로 드러났다.



턱관절 장애란 입을 벌릴 때마다 ‘딱’ 소리가 나거나 입이 크게 벌어지지 않는 경우를 말한다. 턱관절 장애의 가장 큰 원인은 스트레스다. 그런데 턱을 오래 괘고 있거나 질긴 음식을 즐기고, 한쪽으로만 음식을 씹는 습관도 장애의 원인이 된다.



턱관절 장애를 피하려면 딱딱하거나 질긴 음식 등을 피하고, 이를 가는 버릇이나 턱을 괘는 습관 등을 고쳐야 한다. 또 스트레스를 받지 않으며, 평소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턱관절 장애 급증 소식에 네티즌들은 “턱관절 장애 급증이라는데 나도?”, “턱관절 장애 급증이라는데 어린 아이들이 대부분이네”, “턱관절 장애 급증한다니 예방 방법부터 알아놔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