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이언티 심경 고백, 힙합 디스전에 "울적하다"

[사진 자이언티 트위터]


 

가수 자이언티(24, 본명 김해솔)가 힙합 음악계의 디스(diss)전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자이언티는 25일 자신의 트위터에 “그들과 한 자리에서 악수를 나누던 때가 그립다. 울적하다”라며 짤막한 글을 올렸다.



이는 이센스와 개코, 스윙스와 사이먼디의 디스전이 가열된 힙합계에 대해 자이언티가 남긴 심경으로 보인다.



앞서 이센스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곡 ‘유 캔트 콘트롤 미(You Can’t control Me)’에서 전 소속사 아메바컬쳐와 다이나믹듀오 멤버 개코를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이에 개코는 ‘아이 캔 콘트롤 유(I Can Control You)’라는 곡을 공개해 이센스에 맞섰다.



또 스윙스는 23일 자신의 트위터에 ‘킹 스윙스 파트2(King Swings Part2)’라는 곡을 공개하며 사이먼디를 힐난했다. 이에 사이먼디는 25일 새벽 ‘콘트롤(Control)’이라는 곡을 발표해 스윙스에 대응했다.



‘자이언티 심경 고백’에 네티즌들은 “자이언티 심경 고백에서 안타까움이 묻어난다”, “힙합 음악계의 디스전이 재밌긴 한데, 자이언티 심경 고백 보니 아프긴 하네”, “자이언티 심경 고백으로 다들 화해할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