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하늘색 김하늘, 마지막 홀도 버디





김하늘은 MBN 김영주골프여자오픈 3라운드까지 14언더파로 선두에 4타 뒤진 공동 4위였다. 그러나 마지막 날 9언더파를 몰아치며 합계 23언더파로 역전 우승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최저타 신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이보미가 2010년 세운 19언더파다. 사진은 김하늘이 최종일 마지막 홀에서 버디 퍼팅을 성공시키는 순간. [양평=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