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알려왔습니다] 7월 4일자 5면 '정무위도 모르게 FIU법 수정…법사위, 또 수퍼갑 논란' 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7월 4일자 5면 ‘정무위도 모르게 FIU법 수정…법사위, 또 수퍼갑 논란’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본지는 FIU법(특정 금융거래 정보의 보고 및 이용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국회 법사위에서 수정되자 정무위 소속 의원이 반발해 법사위의 월권(越權) 논란이 일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영선 법사위원장은 “FIU법은 정무위와 법사위의 공동소관 법률이고, 심사 과정에서 정무위 여야 간사, 원내대표 및 정부 부처 관계자가 참여해 수정된 것으로, 정무위 모르게 수정된 것도, 법사위의 월권도 아니고, 법사위의 체계·자구 심사권은 자구 정리 이상의 체계심사까지 확장될 수 있다”고 알려왔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