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마트 두부 연합 브랜드 '어깨동무' 협동조합 설립

롯데마트 주도로 결성된 중소 두부업체 연합 브랜드 ‘어깨동무’가 협동조합을 만들어 시장 공략에 나선다.



 롯데마트는 25일 “한그루식품·동화식품·오성식품 등 3개 두부업체에 강남농산·두드림영농조합법인 등 4개 기업이 합류한 ‘어깨동무 협동조합’이 26일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어깨동무는 지역별 유명 중소 두부업체인 ‘한그루식품(충청도)’ ‘동화식품(경상도)’ ‘오성식품(전라도)’이 모여 만든 연합 브랜드다. 롯데마트는 3개 사에 연합 브랜드 사업을 제안하고 패키지 디자인 컨셉트와 협동조합 설립 등 운영 자문 역할을 했다. 어깨동무는 이번 조합 결성을 통해 기존 3개 두부 생산업체에 콩 원물 공급업체와 부자재 생산기업까지 합류하게 돼 일괄 생산라인을 갖췄다.



풀무원·CJ제일제당·대상 등 대기업 시장 점유율이 80%를 넘는 두부 시장에서 지형 변화를 이끈다는 게 이들의 목표다. 어깨동무는 “원물 수급부터 두부 제조, 부자재 공급까지 전 과정을 아우를 수 있는 기업이 모여 기획 생산과 원가 절감이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롯데마트는 5월 ‘어깨동무 국산콩 두부’ 출시 이후 두 달간 중소기업 두부 매출 점유율이 전체 32.8%를 차지해 지난해 같은 기간(22.3%)보다 10%포인트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올해 말까지 어깨동무 브랜드를 통해 국산콩 두부 이외에 유기농 콩두부·어깨동무 콩나물 제품도 추가 출시할 예정이다. 이수천 어깨동무 협동조합 이사장은 “중소기업이라도 뭉치면 누구보다 강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며 “요건을 갖춘 중소 두부업체를 대상으로 협동조합 규모를 지속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