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즈칼럼] 이윤이 아니라 공유가치다 … 지속성장을 위한 새 경영철학

이춘선 한국생산성본부 상무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윤리경영이 부각되면서 사회적 책임 활동을 통해 브랜드 가치를 제고하는 기업이 크게 늘고 있다. 반면 국내 일부 대기업은 골목상권 침해, 불공정 갑을문화, 탈세 등 사회적 책임에 반하는 모습을 보여 브랜드 가치 악화는 물론 기업의 생존마저 위협받고 있다.



마이클 포터는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에서 공유가치창출(CSV: Creating Shared Value) 개념을 소개한다. 기업이 지속성장하기 위해서는 단순 이윤 창출에서 벗어나 공유가치, 즉 기업이 소비자를 통해 추구하는 경제적 가치와 사회가 추구하는 공익적 가치를 동시에 창출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지속성장을 위한 경영철학으로 공유가치창출 활동을 성공적으로 실행하기 위해서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이 소비자에게 진정성을 갖고 전달될 수 있도록 접근할 필요가 있다. 기업이 사회적 책임 활동을 통해 전달하고자 하는 대의명분이 기업의 존재이유 또는 소비자에게 전달하고 있는 가치와 부합하도록 정립해야 한다.



또 대의명분을 소비자가 공감할 수 있게 해야 한다. 비영리 단체와 같은 사회적 파트너와 연계해 사회적 책임 활동을 전개하는 게 효과적이다.



공유가치창출의 목적은 소비자의 상품구매를 통해 공익적 가치를 실현하는 것이다. 소비자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동기를 제공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사회적 책임 활동이 기업의 이윤 추구 및 생존과 무관해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장기적으론 기업의 현재 소비자뿐 아니라 잠재적 소비자에게 긍정적 인식을 강화할 수 있다. 지속가능한 기업, 장수 브랜드의 실현을 가능하게 할 것이다.



이에 기업은 일방적 기부나 공헌 관점에서 이뤄지는 소극적 사회공헌 활동을 넘어서야 한다. 소비자가 사회적 책임 활동의 대의명분을 공감하고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전략적인 공유가치창출 활동을 전개하고 그에 따른 브랜드가치 제고와 지속성장을 도모해야 한다.



이춘선 한국생산성본부 상무

경영공학 박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