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택건설 인허가 7개월 연속 감소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전국 주택건설 인허가 실적이 총 3만6255가구로 1년 전보다 17% 감소했다고 25일 밝혔다. 주택건설 인허가 물량은 올 1월부터 7개월 연속 감소 추세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2만852가구로 14.4% 줄었고, 지방은 1만5403가구로 23% 감소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2만936가구로 1년 전보다 16.8% 감소했고, 아파트 외 주택은 1만5319가구로 17.2% 줄었다.



7월, 작년보다 17% 줄어

 한편 지난달 주택 착공 물량은 총 3만2409가구로 지난해 7월보다 8.6% 증가했다. 경기 지역 신규 분양물량이 늘면서 수도권의 착공 물량(1만7218가구)이 전년 동월 대비 19.1%나 늘었다. 반면 지방은 1.2% 감소했다. 분양 물량은 총 1만4247가구로 7% 낮아졌다. 수도권은 7222가구로 26% 증가했지만 지방이 7015가구로 26.7% 감소했다.



 다음 달부터 11월까지 입주할 전국 아파트 물량은 총 5만9562가구로 조사됐다. 수도권(2만6134가구)보다 지방(3만3428가구)의 입주량이 많다. 규모별로는 전세 수요가 가장 많은 전용면적 85㎡ 이하 중소형 주택이 전체의 84.9%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서는 다음 달 은평에 940가구, 인천 청라 590가구, 판교에 1869가구의 입주가 시작된다.



세종=최선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