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목감지구 A-6블록, 취향 따라 5가지 타입 마음대로 선택 디지털 시스템으로 편리하게 살아요



경기도 시흥시 목감지구 A-6블록은 625가구 모두 전용면적 59㎡로 이뤄진 소형 아파트 단지다. 소형은 찾는 사람이 많고 불황기에도 집값 하락폭이 적어 주택 수요자의 선호도가 높다.

선호도 높은 59㎡형으로 구성



최근 한 부동산정보업체 조사에 따르면 올 들어 서울의 전용 85㎡ 초과 중대형 아파트값은 가구당 2414만원 떨어졌지만 전용 85㎡ 이하 중소형은 314만원 떨어지는 데 그쳤다. 중대형 하락폭이 중소형보다 8배 정도 큰 것이다. 전문가들은 “지난 4~5년간 집값이 급락했지만 소형의 경우 거의 떨어지지 않았거나 소폭 오른 지역도 있다”고 말했다.



 단일 주택형이지만 5가지 평면을 선보여 주택 수요자가 취향에 따라 고를 수 있다. 대표 평면으로는 A타입과 A1타입이 꼽힌다. 이들 평면은 비슷한 구조로 이뤄진다. 공간과 공간 사이의 죽은 공간을 최소화하고 활용할 수 있게 설계됐다. 주방과 거실을 한 공간에 넣고 거실과 주방 사이 환기와 조망이 원활하도록 만든다.



이 곳을 중심으로 침실이 사방에 배치되며 침실과 침실 사이 환기가 잘 되도록 맞통풍 구조를 도입해 쾌적한 실내 환경을 유지하게 꾸며진다. B타입의 경우 발코니를 확장하면 붙박이 가구가 제공된다. 부부욕실엔 욕조 대신 샤워부스와 레인형 샤워수전을 설치해 현대적 감각의 아름다움을 살린다.



 전 가구가 남향 중심으로 배치돼 채광이나 환기가 유리하다. 전통적으로 남향 집은 따뜻하고 습기가 적어 주거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태양의 일교차 때문이다. 여름에 남동풍이 불 때는 남쪽 창문을 통해 집안에 시원한 바람이 들어오고 북서풍이 부는 겨울에는 바람을 피할 수 있다.



 생활 편의성을 높여주는 다양한 시스템이 도입된다. 우선 단지 안은 물론 가구별로 디지털 시스템이 적용된다. 홈네트워크 시스템을 적용해 조명·가스·난방 등을 손쉽게 조절할 수 있다. 무인경비시스템이 도입돼 24시간 입주민의 안전을 지키고 무인택배시스템이 있어 택배 수령이 쉬울 뿐 아니라 범죄 예방 효과가 있다.



차량통제시스템이 도입돼 외부인의 무단 출입을 막아 단지 안에서 편안하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다. 가구별로 일괄소등스위치, 디지털 온도조절기, 싱크용 절수기, 음식물쓰레기 탈수기 등이 설치돼 쾌적한 환경을 돕는다. 특히 소형 아파트에서 보기 드문 전동 빨래건조대가 침실 발코니에 무료로 설치된다. 



최현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