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후쿠시마 방사능 우려, 괴담일 뿐인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유출 파문이 일파만파로 확대되고 있다. 2011년 일본을 강타한 3·11 대지진의 여파로 방사능에 오염된 냉각수가 하루 300t씩 태평양으로 흘러들어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난 데 이어 지난주에는 원전 내 저장탱크 한 곳에 담겨 있던 고농도 오염수 300t이 바다로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 다른 두 곳의 저장탱크에서도 유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후쿠시마 원전 전용 항만에서 채취한 해수의 방사능 농도가 최근 일주일 새 8~18배까지 치솟았다는 일 언론 보도도 있다.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지난주 후쿠시마 원전의 사고등급을 3등급(중대한 이상 현상)으로 두 단계나 상향 조정했다.



 오염수 유출 사태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이 커지자 정부는 지난주 정홍원 총리 주재로 ‘방사능 오염식품 안전관리 대책’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오염수 대량 유출 소식이 전해지면서 SNS를 중심으로 근거 없는 괴담이 퍼지고 있다”며 또다시 ‘괴담’을 언급했다. 이달 초에도 그는 일본산 수산물의 안전 우려에 대해 “악의적으로 괴담을 조작, 유포하는 행위를 추적해 엄단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근거 없는 괴담 운운하기에는 오염수 유출 사태의 심각성이 이미 도를 넘었다고 본다.



 정 총리는 “방사능 관리 현황과 수입 수산물에 대한 각종 검사 결과를 2주마다 발표하라”고 지시했지만 그 정도로 국민의 불안감을 잠재울 수 있을지 의문이다. 새누리당조차 일본산 농수산물 수입 전면금지까지 고려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현재 후쿠시마 인근 8개 현의 50개 수산물에 대해서만 수입을 금지하고 있는 것을 모든 수산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 다른 지역 수산물의 경우에도 미량의 방사능 물질만 검출돼도 전량 반송시켜야 한다. 원산지 표기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큰 점을 감안해 농수산물 유통에 대한 감시·감독도 한층 강화해야 한다. 방사능 오염수 유출 사태에 대한 일 정부의 대응을 보면 불안하기 짝이 없다. 관련 정보의 제공과 철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것은 인접국의 당연한 권리다.



관련기사

▶ '방사능 바닷물' 공포 현실로…후쿠시마 오염도 급상승

▶ 이 와중에…아베는 중동서 원전 세일즈 외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