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영 갑상선암 고백, "5년 걸릴 크기의 암이 2년 만에…"

[한영 갑상선암, 사진 중앙포토]
가수 한영이 방송에서 갑상선암으로 투병했던 사실을 털어놨다.



한영은 최근 진행된 JTBC ‘닥터의 승부’ 녹화에서 “얼마 전 갑상선암 수술을 했다”고 밝혀 출연진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그는 “건강검진을 한 해 걸렀다가 받았더니 바로 갑상선 암을 진단받았다. 다른 사람은 5년 걸릴 크기의 암이 나는 2년 만에 자라 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한영은 “갑상선 암을 ‘착한 암’이라고는 하지만 며칠 동안 집 밖에도 못 나가고 많이 울었다. 부모님께도 말씀드리지 못했다. 수술받고 지금은 다 나았으니 이제는 말씀드려야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영이 출연하는 JTBC ‘닥터의 승부’는 25일 오후 7시 35분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