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사로 까먹고 북한으로 만회

25일로 취임 6개월을 맞는 박근혜 대통령은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의 4월 첫주 조사에서 41%의 지지율을 기록했었다. 그러나 지난 16일(8월 셋째 주) 발표된 갤럽 조사에서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54%였다. 박 대통령은 흔히 말하는 ‘슬로 스타터’(Slow Starter)였다. 정권 출범 직후엔 부진했으나 그 이후엔 지지율이 전체적으로 상승 곡선을 그려왔다. 취임 6개월 현재 50%를 넘는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이명박·노무현 전 대통령에 비해선 두 배 가까이 높은 수치다. 노 전 대통령과 이 전 대통령은 취임 직후 각각 60%와 52%까지 지지율이 올라갔으나 취임 6개월 무렵엔 각각 29%와 24%로 급락했다. 당시 노 전 대통령은 보수층과 갈등을 빚었고, 이 전 대통령은 미국산 쇠고기 수입 파동을 겪었다.



박 대통령 취임 6개월 … 지지율로 보니
"안보는 공감, 민생은 우려 … 순항 여부 결국 경제에 달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취임 초반 박 대통령의 발목을 잡은 건 잦은 인사(人事)사고였다. 김용준 국무총리 후보자, 김병관 국방부 장관 후보자 등이 낙마하고, 김종훈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는 미국으로 떠나는 등 인사사고가 잇따랐다.



 정권의 세팅이 채 끝나기도 전에 41%까지 하락했던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두드러지게 회복세를 보인 건 5월부터였다. 아이러니하게도 북한의 도발 위협이 지지율 반전의 계기가 됐다. 북한에 이끌려 다니지 않는 박 대통령의 일관성 있는 대북 정책이 분위기 반전을 주도했다. 특히 박 대통령의 방미(5월 초)·방중(6월 말)이 지지율 상승의 촉매가 됐다.



 7월 첫째 주엔 63%로 최고점을 찍었다. 그렇다고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안정적인 상승세에 접어들었다고 판단하기엔 이르다. 60%선 근처에 있던 박 대통령의 지지율을 뒤로 끌어당긴 것이 바로 세제개편안 파동이다. 연소득 3450만원 근로자부터 세부담이 늘어난다는 발표가 있자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59%(갤럽, 8월 둘째 주)에서 5%포인트 빠졌다. 이와 관련해 새누리당 정우택 최고위원은 “박근혜정부가 6개월이 지났지만 국민은 안보에만 공감하지 민생문제에 대해선 무엇을 하고 있는지 잘 모른다”며 결국 경제문제가 박근혜정부의 순항 여부를 좌우할 결정적 변수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소장은 “민심을 제대로 읽지 못할 때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내려갔다”며 “박 대통령은 ‘차가운 원칙주의’가 아니라 ‘따뜻한 원칙주의’로 국민의 마음을 움직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신용호 기자



관련기사

▶ 박 대통령, 퇴근 뒤엔 식사·술자리 대신 수시로…

▶ 역대 정권과 비교한 6개월 경제 성적표는 …

▶ 박 대통령, '이것' 바꿨을 뿐인데…중년여성들 '난리'

▶ 발 벗고 나선 朴, 10대 그룹 회장들 불러모아

▶ 2인자 없는 박근혜정부서 가장 힘있는 파워맨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