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슬옹 구하라 백허그, "스킨십 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아…" 과도한 친분 과시

[임슬옹 구하라 백허그]




[임슬옹 구하라 백허그]


 

가수 임슬옹과 구하라의 화보가 공개됐다.



임슬옹과 구하라는 패션 매거진 ‘데이즈드& 컨퓨즈드’ 9월호 표지 모델로 나섰다. 두 사람은 커플로 등장해 1960년대 록 무드를 연출했다. 흑백의 화보에서 이들은 섹시한 매력을 드러냈다.



특히 임슬옹과 구하라의 백허그가 눈길을 끈다. 임슬옹은 눈을 감은 채 구하라를 앉고 있고, 구하라는 무표정한 얼굴로 한 곳을 응시하고 있다.



인터뷰에서 임슬옹은 “너무 친해서 화보에서 스킨십을 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을 것 같았다”라며 구하라와의 친분을 과시했다.



임슬옹 구하라 백허그 사진에 네티즌들은 “임슬옹 구하라 백허그, 사진만 봐도 설렌다”, “임슬옹 구하라 백허그, 누가 계 탄 걸까”, “임슬옹 구하라 백허그, 임슬옹 나쁜 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