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대형 태양 폭풍, 전력망·통신 마비 되나…"1~2일 내 도달"

[초대형 태양 폭풍, NASA 홈페이지 캡처]
 

‘초대형 태양 폭풍’.



초대형 태양 폭풍으로 전 세계 전력망과 위성통신이 마비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21일(현지시간) NBC뉴스 등 외신은 20일 오전 4시 24분쯤 코로나 질량 방출(CME)로 알려진 태양 폭풍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태양폭풍은 태양의 흑점 폭발로 표면의 높은 에너지를 가진 플라스마 입자가 우주로 방출되는 현상을 말한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 따르면 이 태양 폭풍은 시간당 200만 마일(약 330만㎞/h)의 속도로 지구를 향해 돌진하고 있다. 이대로라면 이 태양 폭풍은 하루 이틀 내에 지구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양폭발로 인한 분출 물질은 평소에도 지구에 도달하지만, 보통 지구의 자기장이 이 물질들을 튕겨내 별 일이 생기진 않는다.



하지만 이번 초대형 태양폭풍은 규모가 크다는 점에서 지구의 자기장을 뚫고 전 세계 전력망, 위성통신 등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NASA 관계자는 “이 물질들은 대기를 통과하는 과정에서 사람에게 직접적인 해를 입히지는 않으나 위성통신과 기타 통신기기를 활용하는 전자시스템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초대형 태양 폭풍'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초대형 태양 폭풍이 온다니, 뭔가 섬뜩하다”, “초대형 태양 폭풍, 사람에게는 해롭지 않다니 다행이다”, “초대형 태양 폭풍, 현대인에게 통신 마비는 상당히 큰 문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