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슬옹 구하라 백허그, "스킨십해도…" 임슬옹 위험한 손 포착

[임슬옹 구하라 백허그]




[임슬옹 구하라 백허그]




 

가수 임슬옹과 구하라의 화보가 공개됐다.



임슬옹과 구하라는 패션 매거진 ‘데이즈드& 컨퓨즈드’ 9월호 표지 모델로 나섰다. 두 사람은 커플로 등장해 1960년대 록 무드를 연출했다. 흑백의 화보에서 이들은 섹시한 매력을 드러냈다.



특히 임슬옹과 구하라의 백허그가 눈길을 끈다. 임슬옹은 눈을 감은 채 구하라를 앉고 있고, 구하라는 무표정한 얼굴로 한 곳을 응시하고 있다.



인터뷰에서 임슬옹은 “너무 친해서 화보에서 스킨십을 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을 것 같았다”라며 구하라와의 친분을 과시했다.



임슬옹 구하라 백허그 사진에 네티즌들은 “임슬옹 구하라 백허그, 사진만 봐도 설렌다”, “임슬옹 구하라 백허그, 누가 계 탄 걸까”, “임슬옹 구하라 백허그, 임슬옹 나쁜 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