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데프콘 루머 해명, "걸스데이 숙소 찾아가 태블릿 PC 준 이유는?"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가수 데프콘(36)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데프콘은 2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여자 아이돌을 밝힌다”라는 루머가 거짓임을 주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데프콘에게 최근 걸스데이 숙소에 찾아가 민아에게 태블릿 PC를 선물한 이유가 무엇인지 물었다.



이에 데프콘은 “개인 앨범인 5집 ‘래퍼들이 헤어지는 방법 PART 2’에 민아가 피처링을 해줬는데, 선물을 못해 마음에 걸렸다”며 “형돈이와 대준이가 잘 된 후 선물해 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레인보우 고우리에게 SNS를 통해 “같이 선탠하고 산 밑에서 막걸리 한 잔 하자”는 글을 남긴 것에 대해 “(고우리가) 워낙 잘 먹어 나와 비슷하다. 또 붙임성도 좋고 등산을 좋아한다더라. 그래서 청계산이나 북한산에 초대해달라고 했다”며 설명했다.



데프콘 루머 해명을 들은 네티즌들은 “데프콘 루머 해명, 정말일까”, “데프콘 루머 해명했지만 걸그룹들을 좋아하긴 할 것 같아”, “데프콘 루머 해명, 그런 일이 있었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