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원 하천 물고기 떼죽음, "무더위로 인한 수온 상승이 원인?"

[사진 YTN 방송화면 캡처]


 

‘청원 하천 물고기 떼죽음’.



충북 청원군의 한 소하천에서 물고기 수천 마리가 떼죽음을 당해 충격을 주고 있다.



청원군에 따르면 20일 오후부터 청원군 낭성면 무성리의 소하천에 피라미와 송사리 등 죽은 물고기가 떠오르기 시작했다. 하루 만에 하천 1㎞ 구간에 걸쳐 수천 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원군은 소하천 인근에 오염 물질을 배출한 공장은 없었던 것을 확인했다. 물고기 집단 폐사의 원인을 무더위에 따른 수온 상승으로 보고 있다.



정확한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청원군은 죽은 물고기 약 10마리를 수거하여 대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했다. 또 4개 구간에서 하천수를 채취해 충북 보건환경연구원에 성분 분석을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원 하천 물고기 떼죽음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청원 하천 물고기 떼죽음이라니 어쩌다가”, “청원 하천 물고기 떼죽음 당할 정도면 대체 날씨가 얼마나 더운 거야”, “청원 하천 물고기 떼죽음 안타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