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레용팝 해명, "일베 몰랐다, 표절도 NO… 네티즌 '외면'"

[사진 크레용팝 `빠빠빠` 뮤직비디오 캡처]


 

그룹 크레용팝이 일간베스트(이하 일베) 관련 논란, 일본 걸그룹 표절 논란 등에 대해 공식 해명했다.



21일 크레용팝 소속사 크롬엔터테인먼트는 일베 관련 논란에 대해 “일전에 논란이 됐던 크레용팝 한 멤버의 ‘노무노무’ 발언은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아 귀여운 말투로 사용했을 뿐이다”라며 “일베가 반사회적, 반인륜적 글과 댓글이 올라오는 사이트임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멤버는 “‘노무노무’라는 표현을 굳이 정치적으로 해석해 사용할 이유도 없을뿐더러 일베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님을 비하하는 단어로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다”고 말했다.



일본 걸그룹 표절 논란에 대해서는 “크레용팝의 트레이닝복 콘셉트는 ‘댄싱퀸’ 활동 당시에 선보였던 콘셉트”라며 “크레용팝의 롤모델인 DJ DOC의 영향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가슴의 이름표는 국내 모든 음악방송 드라이 리허설에 사용되는 신인가수 식별을 위한 이름표다. 당일 이것이 아이디어가 돼 생방송에도 부착한 것”이라며 “헬멧 착용은 단순히 ‘점핑’이라는 안무에 있어 머리를 부각시키기 위해 멤버가 제안한 아이디어 소품”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같은 해명에도 불구, 네티즌들 사이의 논란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일베회원들은 ‘크레용팝에게 배신당했다’며 욕설이 섞인 게시글과 댓글을 달며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크레용팝 해명’을 들은 네티즌들은 “크레용팝 해명도 이만큼 했으면 된 거 아닌가?”, “크레용팝 해명에 왜 일베가 난리야, 정말 싫어”, “더 자세한 크레용팝 해명이 필요한 걸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