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온열질환자 급증, "낮 활동 자제하고 단백질과 지방 섭취 줄여야"

[사진 중앙포토]


 

‘온열질환자 급증’.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온열질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22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내린 6월 29일부터 8월 21일까지 총 355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온열질환자보다 약 69%나 늘어난 수치다. 특히 3차 폭염주의보가 내렸던 8월 12~18일 사이에 총 208명의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온열질환이란 높은 기온으로 인해 열사병, 열실신, 열탈진, 열경련, 열부종 등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올해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현기증ㆍ메스꺼움을 동반하는 열탈진(301명)을 앓는 사람이 가장 많았다. 구토ㆍ경련 증상의 열사병(50명), 열실신(3명), 열경련(1명) 순으로 뒤를 이었다.



온열질환자 발생 시간대는 오전 10시부터 낮 12시까지가 132명으로 가장 많았다. 정오~오후 2시(100명), 오전 8~10시(44명)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60대가 86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50대(83명), 70대(69명), 40대(50명), 10대(8명) 순으로 나타났다.



온열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낮에는 야외 활동을 가급적 자제해야 한다. 또 체내에서 열을 발생시키는 단백질과 지방 섭취를 줄이고, 탈수를 유발하는 알코올 음료를 피해야 한다.



‘온열질환자 급증’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온열질환자 급증이라니 나도 조심해야겠다”, “폭염이 계속되니 온열질환자 급증할 수밖에”, “온열질환자 급증에 우리 아이도 걱정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