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상현 "野 '3·15 부정선거' 언급, 의도적 대선 불복"



"대통령 사과 요구는 위험한 발상"



이국현 박성완 기자 = 새누리당이 지난 대통령 선거를 '3·15 부정선거'에 비유하는 민주당을 향해 "의도적인 대선 불복행위"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는 22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난 대선을 3·15 부정선거에 빗대서 대통령 사과를 요구하는 것은 국민의 선택을 왜곡하고, 현 정부의 정당성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위험한 발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국정원 댓글 의혹 사건 등의 진상조사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민주당 위원들은 지난 21일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통해 4·19 혁명을 촉발시킨 '3·15 부정선거'를 반면교사로 삼으라면서 국정원 사건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윤 수석부대표는 "민주당 지도부는 국조특위 위원들이 주장하는 입장이 당의 공식 입장인지 밝혀야 한다"며 "지난해 대선이 '3·15 부정선거와 같은 부정·불법 선거였다', '대선 결과에 불복한다', '박근혜 정부의 정당성을 부정한다'는 내용의 발표문에 동의하는지에 대한 입장을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은 국정원과 경찰의 부정 불법행위의 가장 큰 수혜자가 박 대통령이라고 명시하면서 대통령의 책임 있는 조치와 책임을 요구했다"며 "한 마디로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선택한 국민과 유권자에 대한 모독"이라고 사과를 요구했다.



특히 윤 원내수석부대표는 민주당이 집권여당이 아닌 박 대통령을 향해 칼을 겨눈 데 대해서도 불쾌감을 표했다.



그는 "제1야당 대화 협상 대상은 청와대 아닌 여당이다. 그것이 의회 민주주의의 기본이고 전부"라며 "박 대통령에게 책임지라는 것은 대한민국 대통령을 선택한 국민과 유권자에 대한 모독"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더 이상 대한민국 유권자와 국민을 모독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길 바란다"며 "민주당이 주장하는 대로 원내외 병행 투쟁하겠다는 논리라면 당장 결산국회에 임하고, 정기국회 준비를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요구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 에 새누리당이 발끈한 이유는?

▶ 천호선 "이제 박 대통령이 나서야 할 때"

▶ 국정원 국조특위 野의원, 靑항의서한 전달 재시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