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군의 태양 귀신, "귀신 분장에도 죽지 않는 훈남 외모로 '눈길'"

[사진 SBS ‘주군의 태양’ 방송화면 캡처]


 

‘주군의 태양’에 등장한 ‘훈남 귀신’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1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주군의 태양’에서는 지병을 앓다 일찍 세상을 떠난 부잣집 도련님 ‘지우’의 사연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지우’를 연기했던 배우 유민규는 섬뜩한 귀신분장에도 돋보이는 외모로 눈길을 끌었다. 유민규는 첫사랑에게 까칠하게 굴지만 죽어서도 첫사랑과의 약속을 지키려는 순정파 ‘지우’의 모습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유민규는 2011년 ‘꽃미남 캐스팅, 오 보이’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연예계에 데뷔했다. 유민규는 ‘닥치고 꽃미남 밴드’, ‘아름다운 그대에게’ 등의 작품을 통해 이름을 알렸다.



‘주군의 태양’에서 한층 성숙해진 연기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킨 유민규는 다음달 11일 KBS 2 ‘드라마스페셜-비의 나라’에 출연할 예정이다.



‘주군의 태양 귀신’을 본 네티즌들은 “주군의 태양 귀신 어디서 많이 봤다 했더니…”, “귀신이 너무 훈훈해, 주군의 태양 귀신을 눈여겨본 건 나뿐이 아니구나”, “주군의 태양 귀신, 어쩐지 눈에 띄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