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리스탈 무표정 이유, "내가 웃는 모습이 싫어"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그룹 에프엑스의 멤버 크리스탈(19)이 자신이 무표정을 짓는 이유를 밝혔다.



2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에프엑스 멤버 크리스탈·설리와 데프콘, 김경민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크리스탈은 무표정을 짓는 이유에 대해 묻자 “개인적으로 내가 웃는 모습을 안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에 MC 윤종신은 “난 크리스탈의 뾰로통한 표정이 좋다”고 답했고, 데프콘 역시 “(무표정한 모습이) 페르시안 고양이 같다”며 칭찬했다.



‘크리스탈 무표정 이유’를 들은 네티즌들은 “크리스탈 무표정 이유가 그런 거였구나”, “크리스탈 무표정 이유, 웃는 얼굴이 훨씬 예쁜데”, “크리스탈 무표정 이유 들어도 이해 안 돼, 웃어도 예쁘기만 한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