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목드라마 시청률 "소지섭·공효진에 밀린 이준기와 엄태웅"

수목드라마 시청률 [사진 중앙포토]
 

‘수목드라마 시청률’.



소지섭·공효진의 힘일까? SBS 드라마 ‘주군의 태양’이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를 지켰다.



22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주군의 태양’ 5회는 전국 기준 16.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전편 시청률인 16.8%보다 조금 하락했지만 동시간대 1위는 변함없이 지켰다.



같은 시간에 방송된 MBC ‘투윅스’는 8.1%, KBS ‘칼과 꽃’은 5.7%를 기록했다. ‘투윅스’는 지난주 시청률 10%를 기록하며 상승을 보였지만 다시 하락하고 있는 상황이다. ‘칼과 꽃’은 앞서 두 드라마에 밀려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주군의 태양’은 호러와 로맨틱 코미디를 결합한 색다른 장르다. 귀신을 보는 여자(공효진)과 그와 엮이는 남자(소지섭)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네티즌들은 “수목드라마 시청률, ‘주군의 태양’이 압도적이네요”, “수목드라마 시청률, ‘투윅스’도 진짜 잘 만든 드라마인데 아쉽다”, “수목드라마 시청률, 앞으로 또 어떻게 될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