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석호필' 웬트워스 밀러 "나는 동성애자" 커밍아웃

[사진 일간스포츠]
'석호필' 웬트워스 밀러(41)가 최근 커밍아웃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피플'은 "웬트워스 밀러가 최근 피터즈버그 인터네셔널 필름페스티벌 총 감독에게 보내는 서한을 통해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공식적으로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러시아의 세인트 피터즈버그에서 열리는 해당 페스티벌 측은 최근 이 영화제에 웬트워스 밀러를 초대했지만, 웬트워스 밀러는 이를 정중히 거절했다. 밀러는 초대에 응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동성애자로서 러시아 정부가 게이 남성과 여성들을 대하는 지금의 태도에 깊이 유감스럽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인기 미드 '프리즌 브레이크'의 주인공으로 국내에도 많은 팬을 보유한 웬트워스 밀러는 지금까지 동성애자라는 소문에 끊임없이 휘말려왔다. 특히 앞서 커밍아웃한 배우 루크 맥팔레인과 교제한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원호연 일간스포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