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레용팝 해명 "일베 회원? '노무노무' 발언은 사실…"

크레용팝 해명 [사진 중앙포토]




 

‘크레용팝 해명’.



그룹 크레용팝이 ‘일베 회원’, ‘표절 논란’ 등 잇따른 루머에 대해 공식해명했다.



크롬엔터테인먼트는 21일 오후 홈페이지를 통해 보수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이하 일베)’ 관련 논란과 일본 걸그룹 표절 등 앞서 불거진 루머 등에 대한 크레용팝의 공식해명을 했다.



소속사는 “현재 크레용팝과 연관돼 이슈화되고 있는 논란들에 대한 해명과 회사의 입장을 전해드리고자 한다”라는 공식해명서를 게재했다.



소속사는 “일전에 논란이 됐던 크레용팝 한 멤버의 ‘노무노무’ 발언은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아 귀여운 말투로 사용했을 뿐”이라며 “과거 팬사이트와 트위터 활동을 살펴보면 ‘너뮹 너뮹’ ‘넘흐 넘흐’로 애교스런 표현을 써온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해당 멤버는 ‘노무노무’라는 표현을 굳이 정치적으로 해석해 사용할 이유도 없을 뿐더러 일베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님을 비하하는 단어로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다. 일베 활동을 전혀 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또 크레용팝의 트레이닝 복과 헬멧 착용에 대한 표절 논란에 대해서도 공식해명했다.



크레용팝 소속사는 “트레이닝복 콘셉트는 ‘댄싱퀸’ 활동 당시에 선보였던 콘셉트로 크레용팝의 롤모델인 DJ DOC의 영향을 받은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이어 “가슴의 이름표는 국내 모든 음악방송 리허설에 사용되는 신인가수 식별을 위한 이름표이며, 당일 이것이 아이디어가 돼 생방송에도 부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헬멧 착용은 단순히 ‘점핑’이라는 안무에 있어 머리를 부각시키기 위해 멤버가 제안한 아이디어 소품”이라고 말했다.



소속사는 “헬멧 콘셉트는 이미 45rpm, 다프트펑크와 같은 뮤지션들도 이미 선보였던 ‘소품’”이라고 강조했다.



크레용팝 소속사는 악의적 루머와 트위터 계정 사칭에 대해 법적 대응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소속사는 “2달전 탈퇴한 트위터 계정(@chrome1573)에 한 네티즌이 재가입해 악의적으로 사칭하고 있다”며 “위 내용은 법적조치 진행 중”이라고 했다.



네티즌들은 “크레용팝 해명, 이 그룹 요즘 참 다사다난하네요”, “크레용팝 해명, 이미지를 되돌리기엔 조금 늦은 감이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