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국조특위 野의원, 靑항의서한 전달 재시도



'국가정보원의 댓글의혹 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야당 위원들이 22일 청와대를 찾아 박근혜 대통령에게 공개서한 전달을 시도한다. 전날에 이은 2차 시도다.



국정원 국정조사 특위 야당간사인 민주당 정청래 의원 등은 이날 오후 2시께 청와대를 방문, 서한 전달 의사를 밝힐 계획이다.



전날 3시께 청와대를 방문했다 발길을 돌렸던 정 의원 등은 전달 실패 직후 기자회견에서 "저희가 전달하려고 했던 '박근혜대통령에게 보내려고 했던 공개서한'은 청와대의 수령거부와 경찰의 철벽수비로 결국은 전달되지 못했다. 내일 오후 2시에 다시 전달하러 가겠다"고 재시도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서한에는 ▲김무성·권영세 청문회 증인 채택 ▲책임자 처벌 ▲남재준 국정원장 해임 등 박 대통령을 향한 요구사항이 담겼다. 이 밖에 국정원 정치개입 사건의 심각성, 3·15 부정선거에의 비유, 박 대통령의 대선 당시 국정원 정치개입 사건 관련 발언 등이 포함됐다.



여야 양당 역시 서한을 둘러싸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새누리당 김태흠 원내대변인은 전날 "민주당 국정조사 특위위원들이 박 대통령에게 전달한 공개서한을 통해 3·15 부정선거를 반면교사를 삼지 않으면 국정원 대선개입 사태가 더 심각한 사태를 초래할 것이라고 협박을 했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정호준 원내대변인은 반대로 "사전에 연락을 하고 방문했음에도 청와대는 야당 국회의원들의 청와대 출입은 물론 공개서한 수령까지 거부했다고 한다. 분노의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며 박 대통령의 수령 거부 행위를 비판했다.



다만 청와대의 입장이 바뀌지 않는 탓에 또다시 서한 전달이 무산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서한 전달 실패가 재현될 경우 여야의 공방은 다시금 가열될 전망이다.





[뉴시스]



관련기사

▶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 에 새누리당이 발끈한 이유는?

▶ 윤상현 "野 '3·15 부정선거' 언급, 의도적 대선 불복"

▶ 천호선 "이제 박 대통령이 나서야 할 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