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우여 "지역적으로 민감한 발언 유감"

“정치인의 언행은 돌비석에 남김없이 새겨진다. 사초(史草) 같은 것이다.”



'광주의 경찰' 두고 "부끄럽다"

 21일 새누리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황우여 대표가 한 말이다. 그는 “우발적이었다고 하더라도 여야 (국정원 댓글 국조특위) 위원들 간에 국민통합을 해칠 우려가 있는, 지역적으로 민감한 발언이 있었던 점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인 저부터 많은 부끄러움을 느끼고 있다. 나도 돌아볼 테니 우리 모두 자성의 시간을 갖자”고 했다.



 황 대표의 지적은 지난 19일 국조특위에서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에게 “광주의 경찰이냐, 대한민국 경찰이냐”고 물은 새누리당 조명철 의원의 발언을 가리킨 것이다. 당시 권 과장이 “경찰은 누구나 대한민국의 경찰”이라고 답하자 조 의원은 “그런데 왜 권 과장에겐 광주의 딸이란 말이 붙나. 이상하지 않나”라고 해 지역감정 자극 논란을 일으켰다. 민주당은 조 의원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으며 불씨를 살려나가려 하고 있다.



 하지만 이날 황 대표가 나서 깨끗이 유감 표명을 해버린 것이다. 황 대표는 지난해 대선 막판 광주에 상주하면서 호남 표 공략에 앞장선 경험이 있다.



김정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