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정기신고 안 한 의사 면허정지

보건복지부는 지난 4월 28일까지 면허신고를 하지 않은 의료인에 대한 면허효력 정지 절차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대상은 면허신고를 하지 않은 의사 1910명, 치과의사 523명, 한의사 333명 등이다. 의료인은 면허신고제에 따라 3년마다 한 번씩 취업상황, 근무지역, 보수교육 이수 등을 복지부 장관에게 신고해야 한다. 면허효력 정지 대상자로 사전통지를 받더라도 의견제출서와 의료인 단체가 발행한 면허신고 확인증을 내면 효력을 되살릴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