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화학, 일 소프트뱅크에 리튬이온배터리 공급

LG화학이 일본 이동통신 업체인 소프트뱅크 모바일에 리튬이온배터리 모듈을 공급한다. 국내 업체가 2차 전지 종주국인 일본과 대규모 공급 계약을 맺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화학은 최근 소프트뱅크의 기지국용 무정전 전원 장치(UPS)에 들어가는 리튬이온배터리 공급 업체로 선정돼, 이달부터 올해 말까지 총 전력량 20㎿h 규모의 제품을 공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소프트뱅크는 일본 2위 이동통신 사업자로, 현재 900㎒대 기지국을 추가로 건설하고 있다. 기지국용 UPS 리튬이온배터리는 정전 상황에서 비상용 전기를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총 전력량 20㎿h는 이 회사가 공급하는 GM 전기자동차 볼트로 환산해 1200여 대 규모에 해당한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계약 금액이 100억원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한다.



통신기지국 UPS용 … 100억대 계약
"경쟁력 인정받아 … 글로벌시장 진출"

 이번 수주로 LG화학은 총 8조원대에 이르는 세계 UPS 배터리 시장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LG화학 관계자는 “그동안 일본 이통사들은 기지국용 UPS에 납전지를 사용해 왔다”며 “최근 리튬이온배터리 가격이 납전지와 비슷해지고 에너지 효율·수명 등은 크게 개선되면서 교체 수요가 많은 NTT도코모·KDDI 등에서 부쩍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권영수 LG화학 전자사업본부장(사장)은 “이번 수주는 일본 업체들과 비교해 가격과 성능 등에서 경쟁력이 우수하다는 사실을 평가받은 것”이라며 “향후 글로벌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