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몸값 제일 비싼 女슈퍼모델은? ‘부모님 감사~’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19일(현지시간) 지난 1년간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슈퍼모델을 추려 발표했다.



1위는 브라질 출신 모델 지젤 번천(32)에게 돌아갔다. 번천은 지난해 6월부터 지난 6월까지 1년간 4200만 달러(약 469억원)를 벌어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2위는 호주 출신 슈퍼모델 미란다 커(30)로, 720만 달러(약 80억원)을 벌어들였다. 이어 브라질 출신 아드리아나 리마(32)가 600만 달러(약 67억1000만원)을 벌어들여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리마는 커와 함께 유명 속옷 브랜드 ‘빅토리아시크릿’ 패션쇼 앤젤로 활동 중이다.



이어 케이트 모스(39)가 570만 달러(약 63억7000만원)로 4위, 중국 출신 최초의 빅토리아시크릿 모델 리우 웬(25)이 430만 달러(약 48억원)로 5위에 선정됐다.



그밖에 6위는 400만 달러(약 44억7000만원)를 벌어들인 힐러리 로다(26)가, 360만 달러(약 40억2000만원)를 벌어들인 캐롤린 머피(38)가 7위로 뒤를 이었다. 조안 스몰스(25)가 350만 달러(약 39억1000만원)로 8위, 캔디스 스와네포엘(25)이 330만 달러(약 36억9000만원)로 9위, 마지막 10위는 라라 스톤(30)으로 320만 달러(약 35억7000만원)를 각각 벌어들었다. [중앙포토 DB, AP=뉴시스, 로이터=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