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첫 동물영화제 순천서 22~26일

‘인간과 동물의 공존’을 목표로 한 세계 첫 동물영화제가 전남 순천에서 22일부터 26일까지 열린다.



 ‘제1회 순천만세계동물영화제’는 동물과 인간이 서로 조화를 이루며 살아가는 방법을 모색하기 위한 글로벌 영화축제다. 기존 미국이나 일본 등에서 열렸던 동물 단편영화제 수준을 넘어선 세계 유일의 동물영화제를 표방하고 있다. 행사장에서 상영되는 총 40여 편의 영화는 사람과 동물의 교감을 통해 삶의 가치를 재발견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메인 섹션인 ‘우리 곁의 동물들’은 루마니아 영화인 ‘도메스틱’ 등을 통해 사람과 동물의 관계를 보여준다. 동물 관련 이슈나 다큐멘터리를 담은 ‘리얼리티 테일스’ 등도 대표적인 볼거리다.



 ‘동물버스’나 ‘영화캠핑’ 등 부대 행사도 많다. 동물버스는 유기견을 입양하거나 반려견과 함께 지내는 가족들을 초대하는 행사다. 24일 서울과 인천·부산·대구·대전·광주 등 6개 도시에서 순천까지 한 차례 왕복 운행된다. 영화제 홈페이지(www.anffis.org) 신청자 중 도시별로 30명씩 뽑는다.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영화캠핑’은 23~24일, 24~25일 등 두 차례에 걸쳐 1박2일 일정으로 열린다.



최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