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시 흡연자들 "설 자리가 없어요" 담배연기 해마다 줄어든다



“이제 정말 담배를 끊어야겠어요. 사무실은 물론이고, 커피숍을 가도 식당을 가도 더 이상 담배 피울 곳이 없네요. 더욱이 요즘처럼 무더운 날씨에 담배 한대 피우려고 멀리 있는 흡연실을 찾아 다니려니 여간 힘든 일이 아니네요.”

청소년·여성·노인
흡연예방 교육 집중 실시
광장·근린공원·학교정화구역
189개소 금연구역 지정



“어느 곳을 가도 흡연자들이 설 곳이 없어요. 요즘에는 담배 피우는 것이 눈치가 보일 정도로 죄인이 된 것 같아 기분도 나쁘고요. 정말로 끊어야 할 때가 온 것 같네요.”



흡연자들의 하소연이 늘고 있다. 천안시의 강력한 금연정책으로 인해 흡연자들이 담배를 피울 곳이 없어지고 있기 때문. 지난 2008년부터 5년간 실시한 건강조사자료에서도 흡연율이 지속적으로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천안시서북구보건소에 따르면 지난해 천안시의 흡연율은 남자 45.2%, 여자 5.0% 등 총 25.2%로 조사됐다. 특히 지난 2009년 27.6%였던 흡연율을 감안하면 2010년 25.5%, 2011년 26.8%로 천안지역 전체 흡연인구는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서북보건소 문명순 건강증진팀장은 이처럼 지역 전체 흡연율이 감소하고 있는 것은 단기적인 금연정책이 아닌 중·장기적인 금연정책으로 지속적인 금연 운동을 펼쳐왔기 때문이라고 자평했다.



“흡연율로 단기 목표를 정하면 상황에 따라 올라가기도 하고 내려가기도 하지만 지난 10년을 비교해보면 그동안 진행해 온 금연정책이 흡연율 감소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만큼 흡연은 흡연자들의 오랜 습관이기 때문에 단시간에 금연 성공율을 높인다는 것은 무리가 있습니다. 앞으로도 천안시 금연정책은 바로 눈 앞에서 성과를 보기 보다는 천천히 한걸음, 한걸음 나아간다는 마음으로 진행해 나갈 계획입니다.”



실제 천안시는 흡연자들에 대한 금연운동은 물론, 애초 흡연을 차단하기 위해 유아부터 초·중·고·대학생 등 청소년과 여성, 노인 등을 대상으로 흡연예방교육에 집중적으로 실시해왔다. 또 행정적으로는 지역 내 금연분위기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금연조례 제정, 흡연지도단속, 흡연실태조사, 운영위원회 운영, 청소년 담배판매 모니터링, 캠페인 등 다양한 접근을 시도해왔다.



이와 함께 흡연자 건강보호를 위해 금연지도자를 양성, 학교, 사업장, 경노당, 유치원 등에 파견하는 형태로 집중 금연교육을 실시해왔으며 금연클리닉을 운영해 금연을 희망하는 흡연자들에게 끊임없는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천안시와 서북보건소의 이 같은 노력으로 인해 천안시 서북구 목천읍 지산리는 마을 이장이 전국 최초로 자발적인 금연마을을 운영하기도 했으며 금연사업 평가대회를 통해 천안 지역 각 보건담당자들간 우수사례 발굴을 확산하는 등 다각적인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특히 지난해부터 지역 내 12개 금연아파트를 지정해 층간 담배연기로 인한 마찰을 없앨 수 있도록 했으며 신부동, 역 광장, 도시근린공원, 학교정화구역, 문화재보호시설 등 189개소를 금연구역으로 지정고시하고 이곳에서 흡연 시 5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강도 높은 금연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문명순 팀장은 흡연자들이 문제를 인식하고 점차 금연분위기가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다양한 금연 프로그램을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다.



“건강통계는 도로를 놓는 것처럼 쿨하게 이뤄지지가 않습니다. 담배는 특히 더 그렇죠. 끊는다고 했다가 또 피는 원리로 보면 집안일처럼 해도 해도 끝이 없는 일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하지만 금연은 그렇다고 해도 중도에 포기할 수도 없는 일입니다. 그래서 금연정책은 시민들의 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가는 길이 지루하고 힘들어도 꿋꿋하게 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매년 1~2%씩 작은 수치로 흡연인구가 감소하고 있지만 의미는 매우 크다고 봅니다.”



또 최근에는 흡연자 스스로가 금연에 대한 의지를 보이고 있어 앞으로 천안지역 금연 인구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 금연클리닉에 등록한 천안시 전체 흡연자 수는 4500여 명으로 지난 2011년 2900명보다 2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 팀장은 “그동안 보건을 담당하는 직원들이 열심히 노력한 결과 금연에 성공하는 흡연자들이 증가하고 있음을 피부로 느끼고 있다”며 “하지만 여전히 흡연인구가 많은 만큼 시민들의 건강을 위해 금연정책을 더욱 적극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금연구역 지정과 집중단속 등 강력해진 금연정책으로 인해 흡연인구가 감소하면서 인구 대비 천안시 담배소비세는 사실상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진섭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