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김훈호 10이닝 역투 … 공주고 승부치기로 4강

진흥고 문진범(왼쪽)이 19일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 공주고와의 8강에서 2루 도루를 하고 있다. 공주고가 10회 연장 끝에 3-2로 이겼다. [이호형 기자]


김훈호
제47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일간스포츠·대한야구협회 주최, 스포츠토토 협찬) 패권의 향방은 광주일고-공주고, 북일고-울산공고의 4강 대결로 압축됐다.

지난해 챔프 진흥고 3-2로 잡아
부경 누른 광주일고와 결승행 다툼



 공주고는 19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디펜딩 챔피언’ 진흥고와의 8강전에서 연장 10회 3-2로 이겨 준결승에 진출했다. 승부치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결승점은 10회 말 1사 만루 공주고 김운(17)의 방망이에서 나왔다. 김운은 진흥고 하영민(18)의 3구째를 받아쳐 왼쪽 펜스 앞까지 날아가는 큼지막한 타구로 3루주자 조용근(17)을 불러들였다. 끝내기 안타. 김운은 “내가 해결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직구를 노리고 있었다. 표현을 못할 정도로 기쁘다”며 환하게 웃었다.



 공주고 마운드에서는 우완 선발 김훈호(18)의 역투가 빛났다. 김훈호는 10이닝을 홀로 책임지며 완투승을 거뒀다. 144개의 공을 뿌려 6피안타·3볼넷·8탈삼진·2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이날 김훈호는 직구 최고 시속이 135㎞에 그쳤지만 슬라이더와 포크볼을 섞어 던지며 상대 타선을 요리했다. 연장 10회 초에는 2사 만루에 몰렸지만 문진범(18)을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김훈호는 “이 타자에게 지면 내가 죽는다는 생각으로 던졌다”고 말했다.



 준결승행 마지막 티켓은 광주일고가 따냈다. 광주일고는 부경고를 맞아 2-3으로 뒤진 7회 초 타자 일순하며 5점을 얻어내 승부를 뒤집었다. 7회 1사 후 송동욱(17)이 상대투수 강정현(18)에게서 좌중간에 떨어지는 2루타를 때려내며 공격의 물꼬를 텄고 정다운(18)의 유격수 쪽 내야안타와 김원욱(18)의 몸에 맞은 볼로 1사 만루를 만들었다. 임도열(18)은 차분하게 볼을 골라 밀어내기 볼넷으로 3-3 동점을 이뤘고 이어진 만루 찬스에서 이호연(18)이 우측 라인을 타고 흐르는 싹쓸이 3루타를 터뜨리며 6-3으로 앞서나갔다. 이호연은 김경엽의 유격수 쪽 내야안타 때 홈을 밟아 7-3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부경고는 9회 말 2사 만루에서 밀어내기로 1점을 만회했지만 후속타 불발로 고개를 숙였다.



글=김주희 기자

사진=이호형 기자



◆대통령배 전적 (19일·목동)



▶공주고 3-2 진흥고 ▶광주일고 7-4 부경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