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LL 회의록' 수사팀 전원에게 1급기밀 취급증

국가기록원에 대해 사흘째 압수수색을 진행 중인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폐기 사건 수사팀 전원(실무관 제외)에게 1급 기밀 취급 인가증이 주어졌다. 대통령기록물 대부분이 1급 기밀로 지정된 만큼 본격 분석 작업을 벌이려면 이에 대한 취급 인가가 필요하다. 기록물 분석에 투입된 인원은 검사와 수사관, 포렌식 요원 등 20여 명이다.



지금까진 검찰총장만 보유
대통령기록시스템 복사 완료

 이진한 서울중앙지검 2차장은 18일 “검찰 수사팀 전원이 검찰총장으로부터 1급 기밀 취급 인가증을 받아 압수수색을 펼치고 있다”며 “지금까진 검찰 내에서 검찰총장만이 유일하게 인가증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검찰은 또 이날 대통령기록물관리시스템인 팜스(PAMS)에 대한 복사 작업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전날(17일) 팜스에 대한 이미징 작업을 마쳤으며 국가기록원에 보관 중인 외장하드디스크(HDD) 97개에 대한 이미징(복사)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노무현정부에서 만들어진 지정·비지정 대통령기록물이 750만 건에 이르는 데다, 당시 청와대 근무자들이 소환에 불응하고 있어 분석 작업은 당초 예상한 40일보다 훨씬 더 걸릴 것으로 검찰은 예상했다.



이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