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바마 "이집트 유혈진압 규탄..합동군사훈련 취소"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이집트 정부와 군의 유혈진압을 강력히 규탄하고 비상사태 즉각 해제를 촉구했다.



매사추세스추 마서스 비니어드에서 휴가를 보내고 있는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집트 국민은) 평화적 시위를 전개할 권리가 보장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히고 "이집트는 더 위험한 길을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매년 진행되는 미국-이집트 합동 군사훈련은 취소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유혈사태로 피해를 입은 당사자와 그 가족들에 애도와 위로의 말을 전하며 이집트 정부에 화해를 위한 절차에 들어갈 것을 촉구했다.



또한 "이집트 군사정부와 민주적인 정권 이양을 위해 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관련기사

▶ 피의 금요일…걷잡을 수 없는 혼란에 빠져든 이집트

▶ 람세스 광장 "군부 타도" 물결…장갑차 앞세운 군과 충돌

▶ 미국, 연 1조7000억원 이집트 지원 재검토

▶ 확인된 사망자만 525명…"명백한 시민 대학살"

▶ 피로 물든 카이로…이렇게 된 데에 美 책임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