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야스쿠니 참배 대신 사비로 공물값 납부

일본의 아베 신조(安倍晋三·사진) 총리가 15일 야스쿠니(靖國) 신사에 참배하지 않는 대신 공물을 내기로 했다고 NHK 등 일본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일, 집단자위권 필요한 사례 수집
'한반도 유사시 미군 지원' 넣을 듯

비쭈기나무 가지에 닥나무 섬유로 만든 흰 종이를 다는 공물 ‘다마구시(玉串)’를 살 수 있는 돈을 대리인을 통해 납부키로 했다는 것이다. 명의는 ‘내각총리 대신’이 아닌 ‘자민당 총재’이며, 경비 역시 공금이 아닌 사비로 부담할 예정이라고 NHK는 전했다.



 NHK는 “한국과 중국을 배려하면서도 전몰자에 존경과 숭상의 뜻을 표현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를 직접 참배할 경우 주변국의 격한 반발을 부를 게 뻔하다. 그렇다고 현 정권에 우호적인 우익세력들의 기대를 저버릴 수도 없어 고민을 거듭한 끝에 ‘꼼수’를 찾아냈다는 분석이다.



 아베가 참배를 보류한 데엔 미국의 물밑 압박도 영향을 미친 듯하다. 산케이(産經)신문은 “웬디 셔먼 미 국무차관이 이달 초 미국을 방문한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일본 외무성 심의관에게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대한 내각의 입장을 묻는 등 물밑에서 신중한 대처를 주문해 왔다”고 보도했다. 아베는 야스쿠니 신사에 가지 않지만 각료 중에선 신도 요시타카(新藤義孝) 총무상,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행정개혁상, 후루야 게이지(古屋圭司) 국가공안위원장 등 3명 정도가 참배할 가능성이 있다.



 한편 요미우리(讀賣)신문은 아베 정권이 추진 중인 ‘집단적 자위권’ 행사와 관련, “현행 헌법 해석대로 집단적 자위권 행사가 계속 금지될 경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케이스들을 모아 정부가 사례집을 작성할 예정”이라며 “한반도 유사시 미군을 지원하는 활동 등이 그 사례로 포함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는 한반도 유사 상황을 집단적 자위권 행사의 빌미로 삼겠다는 발상이어서 한국 정부와의 조율 없이 실제 추진될 경우 논란이 예상된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관련기사

▶ 日 A급 전범 7인 유골 빼돌려 만든 '순국칠사묘'

▶ 전범을 순국열사로 … 일본 극우 '숨겨둔 성지'

▶ 인근 호텔에 묵게 된 히로히토 일왕, 창가에 서서 부동자세로 20분 참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