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주인 없는 증인석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댓글 의혹 사건 진상규명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에서 원세훈 전 국정원장과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의 자리가 비어 있다.



오종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