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할리우드 스타 맷 데이먼 '엘리시움' 개봉 맞춰 방한

한국을 처음 찾은 맷 데이먼은 “다음에는 가족과 함께 오고 싶다”며 “어제 찍은 서울 야경 사진을 아이들에게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뉴시스]
할리우드 스타 맷 데이먼(43)이 14일 닐 블롬캠프 감독의 SF 영화 ‘엘리시움’ 개봉에 맞춰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부유층은 호화로운 우주 정거장 엘리시움에서 살고, 가난한 자들은 황폐해진 지구에 남은 미래를 배경으로 한 이 영화에서 맷 데이먼은 엘리시움을 모든 사람에게 개방하려는 주인공 맥스 역을 맡았다.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그는 “점점 성장하고 있는 한국 영화 시장에 관심이 많고, 특히 박찬욱 감독을 좋아한다”고 운을 뗐다.



"영화도, 나도 현실의 일부분 … 시대정신 반영해야"

 -출연 계기는.



 “블롬캠프 감독의 전작 ‘디스트릭트9’(2009)를 보고 정말 감동받았다. 대단한 연출이라고 생각했는데 ‘엘리시움’ 출연 제의를 받게 됐다. 그가 그리려고 하는 독창적인 세계가 무척 마음에 들어 함께하게 됐다.”



 -빈부 격차 등 다양한 문제들이 영화에 녹아있는데.



 “‘엘리시움’은 여러 층위로 즐길 수 있는 영화다. 단순히 오락영화로도 볼 수 있고, 지금 우리가 사는 세계와 비교해볼 수도 있다. 미래가 배경이지만 현재에 큰 울림을 준다.”



 -영화 홍보 포스터의 ‘선택받은 1%를 점령하라’는 메시지가 인상적인데.



 “영화는 사회를 반영한다. 영화도, 나도, 현실의 일부분이기 때문이다. 월가 시위 전에 촬영을 시작했는데 공교롭게 상황이 맞아떨어졌다. 시스템을 이용해 탐욕을 부리는 금융가에 많은 사람들이 불만을 가지고 있었다. 이 영화가 그런 시대정신을 반영했다고 본다.”



 -근육질의 몸도 눈에 띄더라.



 “감독이 맥스의 캐릭터 그림을 건넸다. 그 그림의 표현에 충실하기 위해 하루에 4시간씩 운동하며 근육을 만들었다. 수 개월 동안 다이어트를 했는데 좋아하는 음식을 하나도 먹지 못했다.”



 -영화 연출에도 뜻이 있나.



 “곧 도전해볼 생각이다. 지금 당장은 아이들이 너무 어려서 힘들 것 같다.”



 미 하버드대 영문과에 다니다 중퇴한 데이먼은 구스 반 산트 감독의 ‘굿 윌 헌팅’으로 유명해졌다. 이작품은 그가 하버드 시절 창작 수업 과제로 만든 희곡을 바탕으로 했다. 아카데미와 골든글로브 각본상을 수상했고,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도 올랐다. ‘라이언 일병 구하기’‘리플리’등에 출연했다.



임주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