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머 아이템 관리법





빗물 들어간 레인부츠 드라이기 냉풍으로 건조

여름철 장마엔 레인부츠, 해수욕엔 선글라스가 필수 아이템이다. 하지만 빗물과 바닷물에 흠뻑 젖을 수 있다. 방치하면 못 쓰게 될 수 있다. 레인부츠와 선글라스를 오랫동안 잘 보관하는 방법을 알아본다.



레인부츠



 장마철 레인부츠 관리의 핵심은 건조와 보관이다. 비에 맞은 레인부츠는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닦은 후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말린다. 강한 햇볕처럼 직사광선에 노출되면 천연고무 소재의 부츠가 뒤틀려 신기 어려워질 수 있다.

 

 빗물이 레인부츠 안까지 들어왔다면 물기를 닦아낸 후 뒤집어서 말린다. 이때 수건이나 헝겊을 이용해 발가락 부분 끝까지 꼼히 물기를 닦아준다. 내부 냄새가 심할 땐 중성세제나 알콜을 이용해 닦아낸다. 구긴 신문지 안에 녹차 티백, 10원짜리 동전, 원두커피 찌꺼기 등을 담아 보관하면 좋다. 



 레인부츠는 대부분 고무나 PVC 소재다. 실내에서는 수시로 벗어 바람이 잘 통하게 둔다. 드라이기를 사용해 말릴 땐 온풍은 금물이다. 소재 특성상 변형을 막기 위해서 냉풍을 이용한다.



선글라스



 평소 중성세제를 푼 물에 담가 가볍게 흔들어 세척한다. 피서지에서 바닷물에 담겨진 선글라스를 방치하면 녹슬고 부식될 수 있다. 이럴 땐 중성세제로 소금기와 모래를 제거한다. 부드러운 천으로 물기를 꼼꼼히 닦고 케이스에 넣어 보관한다.



 렌즈를 닦을 때는 티슈나 헝겊이 아닌 안경 전용 수건으로 닦아준다. 그래야 렌즈 표면에 흠집이 생기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테 역시 안경 전용 수건으로 닦는다. 금속 장식 선글라스는 땀이나 화장품이 묻은 채로 내버려 두면 변색될 수 있다. 안경 전용 수건으로 금속 장식 전체를 문질러 닦고 좁은 면은 면봉으로 처리한다. 작은 흠집은 투명 매니큐어를 살짝 발라 더 이상 흠집이 커지지 않도록 한다. 변색된 부위가 크면 안경전문점이나 귀금속 가게에 수리를 맡긴다. 렌즈 전용 세척제도 활용하면 좋다.



 선글라스를 케이스에 넣을 땐 안경 전용 수건으로 렌즈와 테를 모두 감싸준다. 서랍에 넣을 땐 칸막이를 해 다른 물건이 위로 쌓이지 않도록 한다. 형태가 망가지거나 흡집이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아무리 자외선 차단율이 좋은 제품이라도 코팅이 벗겨지거나 스크래치가 나면 무용지물이다. 코팅이나 스크래치 상태를 수시로 점검해 교체해준다.



제품 협조=락피쉬(레인부츠), 그리피·에스까다 by 세원ITC(선글라스).



<정심교 simkyo@joongang.co.kr/사진=김현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