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5년까지 용화동에 5층 규모 중앙도서관 짓는다



아산시가 지난 6월 중앙도서관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수립 용역 완료에 따라 시민들의 문화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중앙도서관 건립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산시 353억원 들여



 지난 6일 아산시의회 의원간담회에서는 중앙도서관 건립 용역 결과를 설명하고, 추진 사항에 대한 의원들의 갖가지 의견이 제시됐다.



중앙도서관은 입지여건이 양호한 용화도시개발사업지구 내로 결정됐다. 복합용지에 연면적 9400㎡ 및 지상4층·지하1층 등 총 5층 규모로 2015년 12월까지 건립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총 353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시는 도서관 입지가 용화동으로 결정된 이유에 대해 접근성과 이용의 편리성, 기존 서비스 시설의 유무 및 근접성, 이용자수, 공간적 효율성 측면과 녹지형성으로 인한 환경의 쾌적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에 모든 면에서 좋은 점수를 얻은 용화동이 적정 입지로 선정됐다. 또 도입 시설에 대해서는 지역주민의 이용 형태 분석 및 관련 전문가의 의견과 유사 사례를 검토해 지상 1층은 어린이열람실로 2층·3층은 종합자료실과 디지털자료실, 4층에는 강당·다목적실·문서고 등을 배치할 예정이다. 지역 학생들과 성인을 위한 학습실은 별관 2층으로 구성하고 이용자의 편리성과 관리 운영의 효율성 확보로 면학 분위기 조성에도 힘을 쏟을 예정이다.



중앙도서관은 지역주민의 책 읽는 공간 외 지식정보센터와 복합도서문화 공간으로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열린 도서관으로 형성하고자 한다. 이에 친환경·에너지 절약형으로 건립될 계획이다.



 총 353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중앙도서관은 국비 90억원과 부지매입비를 포함한 260억원의 시비로 재원을 조달할 계획이다. 1차년도인 올해 약 12억원을 들여 실시설계를 실시하고 2차년도인 내년에는 토지매입과 공사비 등 약 165억의 예산을 투입한다. 3차년도인 2015년에는 176억을 투자해 도서관을 완공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시의원들은 시민들이 항상 즐겨 찾는 도서관이 될 수 있도록 화려한 외관보다는 이용시민의 편리성을 세심하게 살펴 시의 재정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하고 아울러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많이 이용하는 시설인 만큼 친환경 건축소재를 사용해 줄 것 등을 요구했다.



조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