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원 에이핑크 앓이 "에이핑크 노래 들으면…" 돌발 댄스

[주원 에이핑크 앓이, KBS2 `1박 2일`]


 

‘주원 에이핑크 앓이’.



배우 주원이 성시경의 꼬임에 에이핑크 앓이를 인정했다.



11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에서는 멤버들이 팀을 나눠 바우길을 걷는 모습이 그려졌다. 바우길은 우리나라 3대 트레킹 길로 유명하다.



이날 주원은 방송에서 에이핑크를 언급하자 ‘에이핑크 앓이’라는 제목으로 기사가 나간 것을 언급했다. 주원이 “그 말 한마디 했다고 기사가 그렇게 나더라”고 투덜대자 성시경은 “괜찮다, 말해보라”며 주원을 부추겼다.



이에 주원은 “하지만 휴대폰에 에이핑크 노래 전곡이 저장돼 있는 건 맞다. 들으면 S.E.S와 핑클이 생각난다. 노래도 ‘힘을 내요’라고 용기를 주는 것 같아 들으면 기분도 좋다”고 말했다.



흥이 난 주원과 성시경은 핑클의 ‘영원한 사랑’을 부르며 춤을 추기 시작했다. 성시경은 옥주현의 ‘약속해줘’ 제스처까지 따라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원 에이핑크 앓이에 네티즌들은 “주원 에이핑크 앓이 하지마요, 힘을내요 제가 말해줄게요”, “주원 에이핑크앓이, 남자에게 걸그룹이란”, “주원, 옆에 문채원이 있는데 에이핑크 앓이라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