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취생 서러울 때 1위, "안 당해보면 모른다" 씁쓸

자취생 서러울 때 1위 [사진 중앙포토]
 

 

‘자취생 서러울 때 1위’.



집안일, 학업 등 모든 것을 혼자 챙겨야 하는 자취생. 그들은 어떤 경우 가장 서러움을 느낄까. 자취생이 가장 서러운 순간은 ‘아플 때’ 였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사이트 ‘귀족알바’는 현재 자취를 하고 있는 대학생 161명을 대상으로 ‘자취 생활의 고충’이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 결과, 자취생이 가장 서러운 때는 ‘아플 때’(25.9%)였다. 자취생이 서러운 순간 2위로는 ‘배고픈데 밥이 없을 때’(20.7%)가 꼽혔고, ‘공과금이 많이 나올 때’라고 응답한 사람도 13.7%의 비율을 차지해 3위에 올랐다.



이어 ‘밥을 혼자 먹어야 할 때’(12.5%), ‘학업도 바쁜데 집안일이 쌓여있을 때’(9.3%), ‘빨래해둔 옷이 없을 때’(7%) 등의 가사일과 관련된 고충이 그 뒤를 이었다.



‘자취생이 누릴 수 있는 특권’에 대한 질문에는 ‘학교와 가까운 것’이라고 응답한 사람이 전체의 33.2%로 1위에 꼽혔다. 이어 ‘부모님의 간섭과 잔소리에서 해방(26.1%)’, ‘통금시간이 없는 것(21.2%)’, 내가 주체적으로 집을 운영하는 재미(19.4%)’의 순으로 응답 수가 많았다.



실제 응답자 중 85.7%는 ‘자취 생활에는 단점보다 장점이 더 많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자취생 서러울 때 1위 소식에 네티즌들은 “자취생 서러울 때 1위, 정말 공감되네요”, “자취생 서러울 때 1위, 자취 힘들지만 혼자 사는 것도 재밌다”, “자취생 서러울 때 1위, 아플 땐 정말 답도 없죠”, “자취생활에서 아프면 정말 서럽다, 안 당해보면 몰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