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원도 개학 연기, "정상적 수업 어렵다" 폭염에 교실도 비상

[강원도 개학 연기, 중앙포토]
 

‘강원도 개학 연기’



강원도 일부 학교가 폭염으로 개학을 연기했다.



12일 강원도 교육청은 폭염으로 일부학교가 개학을 연기하거나 임시 휴교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강원 강릉 경포중학교는 12일 예정된 개학을 16일로 연기했고, 화천중학교와 강릉중학교는 13일 예정이던 개학을 16일로 변경하기로 했다.



또 강릉 율곡중학와 봉의여중, 양덕중학교는 13일 예정이던 개학을 오는 19일로 연기했고, 봉래중학교, 원주 삼육중학교는 개학일을 오는 16일에서 19일로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개학과 함께 임시휴교 하는 학교도 속출했다. 12일 오전 개학한 홍천중은 단축수업을 진행한 후 이번 주 임시 휴교를 결정했고, 삼척여자고등학교 역시 13일과 14일 이틀간 임시 휴교에 들어간다.



‘강원도 개학 연기’ 결정은 강원도 교육청의 제안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불볕더위 속에서 정상적인 수업이 어려울 것으로 보고 학생 건강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학교장이 휴교나 단축수업 등 탄력적인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강원도 개학 연기 소식에 네티즌들은 “강원도 개학 연기, 훌륭한 결정이다”, “강원도 개학 연기에 학생들 신나겠네”, “강원도 개학 연기했데, 우리 학교도 연기했으면”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