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절전 행동 수칙, '오전 10시~오후 6시' 가장 중요한 것은

[절전 행동 수칙, 사진 전력거래소]


 

‘절전 행동 수칙’.



연일 이어지는 폭염과 화력발전소 설비 고장으로 인해 전력수급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절전 행동 수칙’이 공개됐다.



전력거래소는 12일 “전력 예비율이 500만kw 미만으로 떨어져 전력수급비상 준비 단계가 발령됐다”고 알렸다. 전력거래소는 12∼14일을 블랙아웃의 최대 위기로 보고, 예비력이 180만kW까지 추락하면 전력수급경보 4단계인 ‘경계’ 발령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전력거래소는 절전 행동 수칙을 공개했다. 먼저 가정에서는 에어컨·선풍기 등 냉방기기 가동을 자제해야 한다. 또 전기 소모가 많은 다리미·청소기·세탁기 등은 주간시간대를 피해 사용한다.



사무실에서는 중앙 조절식 냉방설비 사용을 중지하거나 실내온도를 높여야 한다. 상점·상가에서는 냉방설비 가동을 중지하고, 식재료 부패와 관련 없는 가전제품의 가동은 되도록 중지하는 것이 좋다.



기업 현장에서도 대기상태 설비 전원을 차단해야 하고, 비상발전기의 가동을 점검해보고 운전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절전 행동 수칙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에어컨 사용을 최대한 줄이는 것이다. 가정에서 피크 시간대인 오후 2시에서 5시 사이에 에어컨을 30분 끄면 85W의 전력을 절감할 수 있다.



‘절전 행동 수칙’을 접한 네티즌들은 “절전 행동 수칙 꼭 알아둬야겠다”, “절전 행동 수칙까지 발표 난 걸 보니 사태가 심각한가봐”, “절전 행동 수칙 가정에서부터 잘 지켜야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