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공기관 냉방 금지, "전력 수급 사정 최악… 범국민적 절전 요구"

[사진 전력거래소]


 

‘공공기관 냉방 금지’.



전국적으로 이어지는 폭염으로 인해 전력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정부가 강도 높은 절전 대책을 실시하기로 했다.



12일 정부는 블랙아웃의 최대 고비로 예상되는 12~14일 사흘 동안 공공기관의 냉방기 가동을 전면 중단하도록 했다. 또 이 기간 동안 계단이나 지하 등 어두운 곳을 제외한 공공기관의 실내조명은 모두 소등되며 승강기 운행도 최소화된다. 노약자와 임산부 등을 위한 폭염 대피소는 따로 마련된다.



12~14일 최대 전력수요가 8000만㎾를 넘어 예비력이 160만㎾까지 추락하면 전력수급경보 4단계인 ‘경계’를 발령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력수급경보 ‘경계’가 발령되면 가정은 냉방기기와 가전기기 가동을 중단하고 사무실과 상점은 냉방설비 가동을 멈춰야 한다.



정부는 문을 열고 냉방영업을 하거나 냉방온도 제한을 위반하는 등 민간 부문 절전 관련 시책에 대해서도 사흘간 집중 단속할 것임을 알렸다.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번 주 월요일부터 수요일까지 최대의 전력수급 위기가 예상된다. 전력수급 비상 상황을 극복하도록 공공기관은 절전 지침을 준수하고 국민도 절전에 참여해달라”고 호소했다.



‘공공기관 냉방 금지’ 방침에 네티즌들은 “공공기관 냉방 금지, 전력 위기가 심각한가 봐”, “공공기관 냉방 금지, 공무원들 어떻게 되는 거야?”, “제일 더운 날 공공기관 냉방 금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