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후 민율앓이, "동생바라기 후, 민율 향한 무한 애정"

[사진 MBC ‘일밤-아빠 어디가’ 방송화면 캡처]


 

‘아빠 어디가’ 윤후의 ‘민율앓이’가 다시 시작됐다.



11일 방송된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서는 ‘형제 특집 2탄’으로 성빈, 김민율, 송지욱이 출연해 형제들과의 좌충우돌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민수의 아들 윤후는 김성주의 둘째 아들 김민율을 특별히 챙겨주는 모습을 보였다.



윤후와 민율은 집에 돌아가던 중 길가에서 개구리를 발견하고 신이 났다. 그러나 민율은 무서운 마음에 개구리를 잡지 못하고 개구리가 차에 치여 죽을까 걱정하는 등 안절부절 못한다.



이에 윤후는 직접 개구리를 잡아 민율의 손에 쥐여 주며 “또 놓치면 말해. 형이 잡아줄게”라며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또 “개구리 엄마가 찾고 있다”는 민율의 말에 윤후는 “소중하게 아껴줘야 해”라며 든든한 형의 면모를 보였다.



‘윤후 민율앓이’를 본 네티즌들은 “순수한 윤후 민율앓이하는 모습도 귀여워”, “윤후 민율앓이, 둘 다 귀요미”, “후가 역시 동생을 좋아하나 보다, 윤후 민율앓이는 계속 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