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과거사 반성에 대한 일본과 독일 비교 광고사진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12일 월스트리트저널 인터넷판(WSJ.com)에 독일과 일본의 비교광고를 실었다. '역사와 함께 평화를 만들자(Making Peace With History)'라는 제목의 이번 온라인 광고는 무릎 꿇고 사죄하는 독일의 빌리 브란트 총리와 현 메르켈 총리 사진과 장갑차 위에서 군복입고 있는 일본의 아베 총리, 위안부 막말 발언한 하시모토 시장, 나치발언을 한 아소 다로 부총리 사진을 비교 게재했다.



광고의 주된 내용은 '1970년 독일의 빌리 브란트 총리가 폴란드에서 무릎꿇고 사죄하는 일부터 지금의 메르켈 총리까지 세계인들 앞에 진심어린 사죄와 보상을 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의 일본 아베 총리는 과거 침략사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광고를 기획한 서경덕 교수는 "아베의 계속되는 망언부터 하시모토의 일본군 위안부 존재 부정까지, 그리고 최근 아소 다로의 나치발언은 정말 충격이다. 이런 일본 정치인들의 잘못된 생각과 행동을 전 세계인들에게 널리 알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또한 서 교수는 "세계인들이 가장 많이 들어오는 언론 사이트인 WSJ.com을 통해 먼저 알리고, 그 후 이 웹페이지를 트위터, 페이스북을 통해 전 세계인들에게 홍보하여 세계적인 여론을 통해 일본 정부를 압박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번 광고비는 서 교수가 외부 강연료를 모아 자비로 충당했으며 WSJ.com 첫 페이지 중앙 광고란에 12일부터 광복절 전후로 일주일간 집중적으로 노출 될 예정이다. 뉴시스 [사진 서경덕 교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