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지효 이광수에게 돌직구, "서로 물어뜯는 남매 같아"

[송지효 이광수 돌직구. 사진 해당 방송화면 캡처]


배우 송지효(32)의 돌직구가 매서웠다. 상대는 이광수(28), 송지효는 방송에서 이광수에게 ‘주인공병’이 있다는 묵직한 돌직구를 한 방 날렸다.



1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배우 손현주, 문정희, 전미선이 게스트로 출연해 레이스를 펼쳤다.



이날 제작진으로부터 ‘숨바꼭질 미션’ 지령을 받은 이광수는 놀라워했다. 자신이 단독 미션을 부여 받았기 때문이다. 그는 “그럼 내가 주인공이냐”라며 우쭐했다.



제작진은 다른 답을 했다. “주인공이라기보다는 키가 크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광수는 아랑곳 않고 “시청자 여러분 드디어 제가 주인공이 됐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 때 송지효가 나섰다. 이광수를 지켜보던 송지효는 “이광수가 약간 주인공병이 있다. 자꾸 튀려고 해서 걱정이다. 어디 돌아다니지 말고 한 곳에 가만히 있어라”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광수는 말을 못 했고 출연진들은 웃음보를 터뜨렸다.



이광수에게 던진 송지효 돌직구 멘트에 네티즌들은 “송지효 이광수 돌직구, 서로 물어뜯는 친남매 같아”, “송지효 이광수 돌직구, 정말 친한가봐”, “송지효 이광수 돌직구, 주인공병 걸린 기린? 빵 터졌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